#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Twitter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트위터 트렌드 - 인기 트윗 | South Korea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흘러가는 시간은 서서히 현실에서 멀어져 마치 꿈결 속인 것처럼 느껴졌다. 하얗게 질려가는 생의 마지막은 우습게도 살아 보고자 뱉어지는 가느다란 숨이었다. 그렇게 나는 이 세상에서 이름을 잃어가는 중이다.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사진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on Twitter

경1🐧0
경1🐧0 ()

나이거맨날 볼때마다 시도해보는데 죽는게싫어서 못함 안대죽지마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김사약
김사약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네가 떠나간 계절은 시리디시린 겨울이었다. 예기치 못하게 내 마음에 불쑥 들어온 넌 그렇게 또다시 불쑥 사라졌다. 그 끝을 어찌할 수 없어, 네가 죽어버린 다음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어 너무나 서러웠다. 네가 남기고 간 것들이 주변에서 맴돌고 맴돌아,

𝐍𝐀𝐕𝐘
𝐍𝐀𝐕𝐘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손 끝에 감각이 무뎌졌다. 촉각이 사라지고 눈 앞이 어두워지고. 차례대로 오감이 생을 다하는데 끈질기에 버티는 청각만이 우는 소리를 그대로 들려줘서. 울지말라고 말해줘야하는데...마지막으로 듣는 소리가 당신의 울음이라 가는 길이 퍽 서글프겠구나.

d,
D,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착각했다. 이 순간이 영원하리라고. 어쩌면 믿었다. 계속될 수 있으리라고. 그대 품은 식지 않아서, 그 안에 내가 살아 숨 쉬어서. 그대 심장은 나이기에, 내가 뜀박질을 멈춰버리면 날 감싼 품은 식어버릴 것이기에.

차분
차분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삶이 가진 모든 가능성의 상실. 기회의 소거. 불확실성의 종말. 어떤 말을 그럴싸하게 갖다 붙여도, 결국은 생生이 가진 모든 사건의 확률값은 0에 수렴하고. 남겨진 슬픔조차도 떠난 이의 몫은 될 수 없는, 그러나 드물리 없는 일.

밀카
밀카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너를 보러 간다. 억겁의 꿈속으로. 네가 웃고 있지 않아도 이제는 괜찮으니.

믐
믐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짐승은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했던가. 아니, 틀렸다. 죽은 자는 남길 수 있는 것이 없다. 그저 남은 자들이 그 무엇도 남기지 못하고 죽어버린 자들의 흔적을 찾으려 애쓰는 것일 뿐.

돤걀말이
돤걀말이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끝 없는 악몽이 나의 발목을 잡고 끌어 내린다. 벗어나려 발버둥 치지만 치면 칠 수록 더욱 깊숙히 빨려들 뿐이다. 나를 옥죄어 오는 검은 손가락들에 공포심이 몰려오고 나의 숨통을 끊으려 다가오는 검은 물체에 도망을 친다. 숨 쉬기가 힘들다.

더블유
더블유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나는 오늘 죽었다. 부디 바라건대 뜨거운 눈물을 흘려주길 눈물로 나를 좀 더 기억해 주기를, 그 길 위를 걷는 나의 발걸음이 따뜻하길 바라본다. . . 죽음은 잊혀짐의 시작이였다.

환영
환영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잘 계신지요 곧 뵐 수 있겠네요

MT 회장
MT 회장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흐려지는 시야에도 네 눈동자에 비친 내 모습만은 뚜렷했다. 아, 저게 내 마지막이구나. 내가 영영 네 현재가 아닌, 과거가 되어버리는 순간이었다.

🐢새벽梦🌌
🐢새벽梦🌌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그래, 죽음이다. 이 지옥같은 세상에서 날 구원해 줄 단 하나의 빛줄기. 사실 알고있었다. 아니, 모를 수가 없었다. 그 빛은 천사가 내려준 따스한 온정의 빛이 아닌, 악마가 거울로 비춘 차가운 절망의 빛이라는 것을.

찹쌀떡
찹쌀떡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오래된 결핍은 스스로를 죽인다. 흐려진 시간. 흐트러진 정서. 알 수 없는 이유. 그것들은 생의 가장 많은 시간 동안 고민하고, 주저 했었던 것들이었다. 오래된 결핍. 누구에게서, 언제 앋어낸 병인 지는 알 수 없어도, 결핍은 영원하고, 그 결핍은 스스로를

Holida
Holida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얼음에게 불은 옮겨붙지 못했다. 온기 한 번에 사라져가는 그의 앞에 엎드려 눈물을 쏟았다.

404
404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흘러가는 시간은 서서히 현실에서 멀어져 마치 꿈결 속인 것처럼 느껴졌다. 하얗게 질려가는 생의 마지막은 우습게도 살아 보고자 뱉어지는 가느다란 숨이었다. 그렇게 나는 이 세상에서 이름을 잃어가는 중이다.

자퇴하고싶은 천하제일껌💢 그게 몽데❗
자퇴하고싶은 천하제일껌💢 그게 몽데❗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호흡이 잦아들었어. 느려지던 호흡은 그 간격이 아주 길어지더니, 그 다음 호흡은 이어지지 않았지. 곱게 눈을 감고 깨지 않을 깊은 잠에 빠졌어.

레몬샤베트
레몬샤베트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아이의 식은 가슴에 귀를 대 보았다. 아무런 소리도 나지 않았던 것 같다.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사진
레몬샤베트
레몬샤베트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어느 순간에는 수면에 한 무리에 하얀 물거품만 천천히 왈츠를 추듯 떠다니다가 온데간데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말았다. 색색이 사탕을 담고 있던 아리엘이 그려진 틴케이스가 물 위를 얼마간 떠내려가다가 뭍으로 흘러갔다.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사진
그냥
그냥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죽었다. 죽은자는 말이 없다.

청과
청과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휘몰아치는 굴레는 설을 쥐고 빙빙 돌며 숨통을 조였다. 엇나가려고 하면 할수록 신神의 보복은 참혹해지니. 파리해진 입술이 벌어지면 심장이 엇박으로 역류합니다. 무르익은 줄로만 알았던 시간들이 쏟아질까요.

욘개
욘개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이 세상에 너를 기억하는 이들이 사라지고 결국 나 홀로 남게 되어도, 나는 영원히 너를 기억할게. 적어도 내 세상에만큼은 너를 영원히 살게 해줄게. 그렇게 너를 사랑할게.

사회생활형 ENTJ
사회생활형 ENTJ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온 세상의 색이 천천히 바랜다. 손끝 하나하나를 자극하던 감각들이 무뎌지고 있다. 스위치가 하나씩 꺼지는 느낌이 턱끝에 다다랐다. 아무리 숨을 들이마시려 애써도 들이킬 수 없다. 눈 앞이 흐려진다. 마침내 내일을 그릴 수 없는 오늘이 왔다.

개갱❄
개갱❄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심해의 저 편으로 떨어졌다. 끝없는 어둠이 나를 반긴다.

포챠
포챠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X월 XX일. 나는 이제 너를 봐도 심장이 뛰지 않게 되었다. 이전에는 너의 목소리만 들려도, 너의 향기가 코끝에 맴돌기만 해도 세차게 뛰던 심장이. 이제는 더이상 요동치지 않는다. 하지만 그렇다고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건 아니다.

아잉단☆니르
아잉단☆니르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아득히 멀어지는 의식 너머로 누군가의 목소리가 들렸다. 이 근방에 추락할 때부터 주변에 인기척이라곤 없었으니 분명 환청이니라. 차갑게 날이 선 목소리. 다칠 것을 알면서도 놓치기 싫었던 유일한 핏줄. 아버지... 마지막으로 들은 목소리가 당신이라 다행이야.

나비 귀여웟εïз💛햇님
나비 귀여웟εïз💛햇님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곧 환생합니다...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사진
화마
화마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아니 사에지마가 마지마 들고 돌앗다고요 ㅅㅂ 한방에 갓는데 어덯게 버텨요ㅠ 살살해제발

로티 :: 강만음 행복추진위원회💜
로티 :: 강만음 행복추진위원회💜 ()

오늘도 아름다우십니다 종주님! 아랫배에 힘을 주고 큰 소리로 외치다가 발을 헛디뎠다. 반사적으로 내민 손이 뭔가를 움켜쥐었는데, 그런 보람도 없이 앞으로 철퍽 엎어졌다. 그런데 내 손에 잡힌 것은... 종주님의 바지?! 같은 쿠소개그. 자전에 맞아 죽겠죠!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윤종학은로웰을사랑했다
윤종학은로웰을사랑했다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남자는자신의발에서그림자가떨어지는것을보았다

시나브로
시나브로 ()

# 자신의_문체로_죽음을_표현해보자 웬일로 좋은 연성거리가 하나 떨어졌는데, 오늘 같은 날에 죽음을 겪는 오볼즈 어쩌구로 글 써도 상관없겍ㅅ지??

☚ 포장마차 샤일록 ☛
South Korea 인기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