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_Korea flag

🕓

친나치 트위터 트렌드 - 인기 트윗

안익태는 미리 일본의 첩보를 입수한 듯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 직전 독일의 우방국이자 파시스트 프랑코가 집권하던 스페인으로 ‘도주’. 이후 프랑스에서 ‘기피 인물’로 지정된 안익태는 파리는 물론 독일, 오스트리아 등으로는 다시 들어가지 않았다. 이것은 안익태의 친나치 활동을 방증한다.

친나치 Twitter

친나치 사진

친나치 - 트위터의 인기 트윗

님을 위한 행진곡을 국가로 하자고 할 것이라고 했었는데 슬슬 그 작업이 시작되는건가? 애국가 작곡가가 친일, 친 나치어쩌구 하는 말을 슬슬 언론에 흘리기 시작하는구나......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 다음뉴스.

@08__hkkim088880 그렇습니다. 대통령님은 우리 국민의 대표이시며 그렇기에 우리는 친 대통령이면서도 우리의 대리자인 대통령에게 진짜 의견들을 건의하고 비판도 할 수 있는 것이죠. 아니면 민주주의가 아닌거죠. 지금 자칭 문파들 하는 짓은 파시즘 혹은 나치와도 비슷한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아니면 종교화.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동감!애국가! 그리고보니 그렇네~예전부터 말이많았지!~하나씩하나씩 바로잡아야지!!.

안익태는 미리 일본의 첩보를 입수한 듯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 직전 독일의 우방국이자 파시스트 프랑코가 집권하던 스페인으로 ‘도주’. 이후 프랑스에서 ‘기피 인물’로 지정된 안익태는 파리는 물론 독일, 오스트리아 등으로는 다시 들어가지 않았다. 이것은 안익태의 친나치 활동을 방증한다..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내가 누누히 주장해 온 바와 일맥상통. 애국가는 법적으로 우리의 국가가 아니며, 국가법을 제정하면서 새 국가를 만들어야 한다..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출처 : 한겨레 | 네이버 뉴스) 자료 증거가 명확해야 한다는 점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되는점 일방적인 바꾸자 하자면 누가 동조해 ?.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대부분 국민이 몰랐던 사실.. 친일,, 히틀러까지 맹종 했던 이단아 였다는 과거 왜 지금껏 숨겨 졌을까..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 음악·공연·전시 : 문화 : 뉴스 : 한겨레모바일.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친일 넘어 친나치 '안익태의 애국가' 이대로 둘 것인가" 한신대 국제관계학부 이해영 교수.

롤링이 친세대 스토리 써주면 좋겠다 맨손으로 교내 나치들 두들겨 패는 용감한 그리핀도르 제임스 포터 위주로 하지만 그 멍청이는 영국인이라 나치에 대한 분노를 할 줄 몰라서 안 될 거야 ㅋㅋㅋㅋㅋ.

며칠전에 세계테마기행에서 마요르카에 안익태 유택이 나왔었는데 따님과 인처뷰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제자였다는 점을 자랑스럽게 말하시던데 이런 역사가 있었구나 그런데 음악계는 다른 분야보다는 친나치 행위에 대해 유연했던건가? 기사에 등장하는 카라얀이나 슈트라우스를 보면 🤔.

카라얀 이 친애하는 나치새끼.. 진짜 너무 내 취향이야 너무 너무다....

동서양의 여성의 생각은 차이가 없어보이고, 과거와 현재의 차이가 있지않을까 싶다? 오드리 햅번은 멋진 여성이다. 63세로 생을 마감 ㅠㅠ 친나치가족(아버지와 오빠들) ㅠ 배고픔~튜울립의 구근가루를 먹으며 살았다..

친 나치파를 청산하며 드골은 이제 다시는 프랑스를 배신하는 프랑스인은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은 아니다! 친일하면 삼 대가 잘살고, 독립운동하면 삼 대가 거지꼴로 사는 나라에서 누가 제 나라를 구하려 하겠는가?.

얼마 전 영국 웨스트민스터 궁전(국회의사당) 앞에서 보수당 내 친EU 하원의원인 애나 수브리(Anna Soubry)가 BBC와 인터뷰를 하다가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시위자한테 나치라고 모욕당해서 며칠째 파문이 일고 있음..

South korea 인기 트렌드